현재 위치

> 김해 N > 초점

초점

특별교부세 27억 원 확보

재난예방 사업 22억 원 현안 사업 5억 원 확보

기사내용


   김해시가 지역의 현안을 해결하도록 지원하는 정부의 특별교부세를 한꺼번에 27억 원 확보해 재난 예방과 일자리 창출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시가 이번에 확보한 특별교부세는 진영 우동교 재가설 10억 원, 주촌 친곡지구 침수예방사업 5억 원, 공원 스마트 안심벨 설치 2억 원, 가로등 원격제어 시스템 구축 5억 원 등 재난 안전분야 22억 원과 지역 현안 수요인 사회적 경제 지원센터 설치 5억 원 등 총 27억 원이다.
   특히, 이번 특별교부세는 시민 생활 주변 안전과 관련된 사업이 많은데 진영 우동교는 지난 1985년 건설되어 33년째 사용 중인 노후 교량으로 정밀 안전진단 결과 'D' 등급을 받아 재가설이 시급했고, 주촌 천곡지구는 시간당 30~40mm 이상의 비만 와도 주택과 기업체의 기계가 물에 잠기는 상습침수지역으로 예방사업이 절실한 곳이었다. 또한, 도심지 공원 내 화장실 등에 '365안전센터'와 연결되는 안심벨을 설치해 강력범죄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게 됐고, 구 도심지 일원의 노후된 가로등을 재설치하고 원격으로 관리하게 되어 시민 생활 불편이 크게 줄어들게 됐다.
   그리고 창업지원과 컨설팅 등 사회적 기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담당할 사회적 경제 지원센터도 내년 초 개소할 수 있게 됐다.
   기획예산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민 불편 해소와 지역 발전을 위해 국ㆍ도비 재원 확보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리자 | 김해시보 제 831 호 | 기사 입력 2017년 10월 20일 (금) 09:31